한국 육상 새 역사 쓴 우상혁 금의환향 “최초 타이틀에 목이 말랐다”

사상 첫 메이저대회 우승으로 한국 육상의 새 역사를 쓴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금의환향했다.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에서 우승한 우상…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커뮤니티 모음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