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박태환 이후 새 역사 도전…자유형 200m 결선 경쟁자는

한국 수영 간판 황선우(19·강원도청)가 11년 만에 롱코스(50m)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메달을 꿈꾼다. 예선과 준결선에서 각각 전체 2위, 3위에 오르며 메달 전망을 밝혔으…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커뮤니티 모음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