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군서도 난타 당한 미란다…김태형 감독 “쉬라고 해야지”

퇴출 위기에 몰린 지난해 KBO리그 최우수선수(MVP) 아리엘 미란다(33·두산 베어스)가 2군으로 강등된 뒤에도 실망스러운 투구를 펼쳤다. 김태형 두산 감독도 “던질 수 있는 …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커뮤니티 모음


인기 기사 글